미디어
최신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보도자료

[제2회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던지고 치고 달리고… 프로 못지 않은 ‘야구 꿈나무들

  • 2019.03.28

조회수:332


2072101_865368_151.jpg

제2회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남양주시(A조), 대구 라이온즈(B조), 고양 일산서구(C조) 리틀야구단이 나란히 정상에 등극했다.

특히 대구 라이온즈는 3개조 우승팀 가운데 결승전 최소 실점(무실점)으로 우승기를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더불어 대구ㆍ경북지역 리틀야구단 중 전국대회 우승을 한 최초의 팀이 됐다.

라이온즈는 25일 오후 화성드림파크 메인구장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B조 결승전에서 대전 한화이글스에 1대0 신승을 거두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1회말 천주안이 2루타로 득점 발판을 마련한 라이온즈는 후속 김기성이 적시타를 때려 선취점을 올렸다.

이후 라이온즈는 선발투수 최동현의 3⅓이닝 무실점 호투로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틀어막았고, 4회 마운드를 물려받은 천주안 역시 남은 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한화이글스를 봉쇄해 팀 승리에 기여했다.

또 A조 결승에서 남양주시는 경남 거제시를 8대1로 대파하고 우승했다.

 

2072241_865443_4320.jpg


이날 남양주시는 화끈한 타격으로 상대 마운드를 흔들었다. 2대1로 앞선 3회 남양주시는 상대 실책과 임지석, 백계렬의 연속 안타에 이어 상대 투수의 볼넷과 사구를 틈타 대거 6점을 뽑아 7점 차로 달아나며 조기에 승부를 갈랐다.

승기를 잡은 남양주시는 정우주가 마무리로 등판해 안타와 볼넷 각 1개를 내줬지만 차유주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경기를 마무리했다.

C조 결승에선 일산서구가 대전 유성구를 3대1로 제압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양팀 선발의 팽팽한 투수전으로 2회까지 무득점 경기를 펼치다가 3회말 일산서구가 균형을 깨뜨렸다.

일산서구는 기민석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린 뒤, 김현우의 2타점 적시타로 3대0으로 달아났다. 이어 일산서구는 4회 수비에서 마운드를 이어받은 김준석이 유성구에 1점을 내줬지만 남은 이닝을 실점 없이 잘 틀어막아 2점 차 승리를 지켰다.

이날 오후 7시에 진행된 폐막식 겸 시상식에선 남양주시와 대구 라이온즈, 일산서구의 우승을 이끈 백계렬, 김기성, 이선우가 나란히 모범상을 수상했다. 또한 최세영(거제시)과 오기석(한화이글스), 연규빈(유성구)은 장려상, 권순일(남양주시), 신춘식(라이온즈), 박종호(일산서구) 감독은 우수감독상을 받았다.

한편, 화성시체육회와 경기일보가 공동 주최해 지난 16일부터 12일간 아시아 최대규모의 리틀야구장인 화성드림파크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전국 138개 4천500여 명의 야구 꿈나무들이 참가해 기량과 우정을 다지며 희망과 열정을 꽃피웠다.

 

 

박수철ㆍ이광희기자

경기일보

 

원문보기 :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072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