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최신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연맹뉴스

수원 권선구 리틀 출신 심준석, 피츠버그와 입단 합의, 26일 PNC파크에서 입단식

  • 공지
  • 2023.01.19

조회수:932

 

 

심준석, 피츠버그와 입단 합의…26일 PNC파크에서 입단식

 

심준석 측 "100만달러 넘는 규모의 계약"
심준석, 피츠버그와 입단 합의…26일 PNC파크에서 입단식(종합)

덕수고 졸업 예정인 오른손 투수 심준석(19)이 예상대로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다.

피츠버그 구단은 16일(한국시간) "구단의 미래를 위해 오래 지켜본 국제 아마추어 선수 여러 명과 계약했다"고 전하며 계약 명
 
단 가장 위에 '국제 유망주 선수 랭킹 10위' 심준석의 이름을 올렸다.

구단과의 합의로 계약 세부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심준석 측은 "100만달러(약 12억3천만원)가 넘는 규모의 계약"이라고 전했다.

심준석은 24일 미국으로 출국해, 현지 시간으로 26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리는 입단식에 참석한다.

메이저리그는 미국 현지 날짜로 15일에 '25세 미만 국제 아마추어 선수 계약금 한도'를 갱신한다.

피츠버그는 이날부터 12월 15일까지 국제 아마추어 선수 영입에 582만5천500달러를 쓸 수 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국제 유망주 1위인 베네수엘라 포수 에단 살라스를 560만달러에 영입했다.

피츠버그 구단이 가장 앞에 내세운 국제 아마추어 계약 선수는 심준석이었다.

피츠버그 구단은 "심준석을 오랫동안 지켜봤고, 영입에 성공했다"며 "심준석은 국제 유망주 중 상위권에 있는 투수다.

타고난 재능을 지닌 심준석은 더 높은 수준의 야구를 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MLB닷컴은 "심준석은 평균 94∼96마일(약 151∼154㎞), 최고 시속 100마일(약 161㎞)의 빠른 공을 던진다.


이어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또한 미래에는 '플러스 구종'이 될 수 있다"며 "십 대 초반부터 빠른 공을 던지고, 침착하게 투구하는 등 성장 과정을 지켜보면 박찬호의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는 빠른 공과 커브를 무기로 빅리그에서 124승을 거뒀다.

박찬호가 몸담은 마지막 메이저리그 구단도 피츠버그였다.

현재 피츠버그에는 코리안 빅리거 최지만과 배지환이 속해 있기도 하다.

고교 2학년 때부터 메이저리그 구단의 관심을 받은 심준석은 지난해 한국프로야구 KBO 드래프트에 지원서를 내지 않고, 미국프로야구 직행을 택했다.

피츠버그와 입단 합의하면서 심준석은 '빅리거가 되기 위한 첫 관문'을 통과했다.